유럽 정통요리의 최고 학교

불어 ׀ 독어 문화권 캠퍼스

더보기
CAA 유럽요리예술대학
유럽요리예술학사

유럽요리/제과제빵/와인/초콜릿아트

더보기
CAA 유럽요리예술대학
새로움에 대한 발견

스위스 페이스추리 & 초컬릿아트

더보기
CAA 유럽요리예술대학
The Pefect Pairing

요리예술 & 외식경영

더보기
CAA 유럽요리예술대학
유럽 정통요리의 최고 학교

불어 ׀ 독어 문화권 캠퍼스

더보기
CAA 유럽요리예술대학
유럽요리예술학사

유럽요리/제과제빵/와인/초콜릿아트

더보기
CAA 유럽요리예술대학
새로움에 대한 발견

스위스 페이스추리 & 초컬릿아트

더보기
CAA 유럽요리예술대학
The Pefect Pairing

요리예술 & 외식경영

더보기
CAA 유럽요리예술대학

Home > 게시판 > 스토리 & 이벤트

올 스토리 & 이벤트

All Stories & Events

제목
요리유학 스위스 CAA 입학 전 어학연수 - 아일랜드 입국 성공~!!!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2-03-04 13:19:42
조회
1,786

 

세상에 많은 요리 학교가 있다.

꼬르동블루, CIA, 에꼴뒤카스 그 중에 내가 선택한 학교는 스위스 요리 예술원으로 알려져 있는 CAA이다. 요리 학교 출신 중에 은근, 실제로 셰프

가 되는 사람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는 사실에, 요리 유학 결정을 주춤하기도 했지만,.. 어차피 나는 대학을 가야하고, 나중에 해외에서 일을 하게 될 경우를 생각해서 영어도 배워두고 싶고, 무엇보다, 요리의 본고장에서 요리를 배우고 싶은 마음이 컸기에 인턴도 강하고 기숙사도 있고, 최대한 그래도 호텔로 많이 빼주는 CAA로 가기로 한건데.. 이제는 학교보다 나의 노력과 내가 만들어 내는 관계들이 내 인생에서 결과를 줄거라 믿으며 열심히 하는 수밖에..



항공 일정이 변경되면서 가장 안 좋았던 점은 당장 월요일 어학원 수업에 참가를 할 수 없다는 점, 픽업비는 다행히 미리 변경 신청을 해서 문제가 없었지만, 첫날 일정을 빼 먹는거는 좀...아무래도 기분이 좋지 않았다. 처음 유학을 가는데, 뭔가 험난하게 시작하는 느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내 인생에서 하는 역할이 다 있다니.. ㅜ


image.png

어쨌고나, 기어이 유럽에 도착하고 마는 나 ㅎㅎㅎㅎ

생각보다 날씨가 나쁘지 않군 :)_

오호~~!!

SE-c26d35c9-806d-4cf3-9773-8711e768cf38.jpg
 

더블린에 처음 도착하고 한 일은, 다른 것 보다 쇼핑하기 ㅋㅋㅋ

원래는 전혀 계획에 없던 일이었는데, 월요일에 홈스테이에 도착을 하다보니, 사람들이 다 나가고 없었고, 나도 마땅히 할 일이 없어가지고 시내를 다니다 보니 우연치않게 바로 쇼핑으로 이어졌다는....

view-of-the-liffey-from-liberty-hall-dublin-ireland-conde-nast-traveller-4fe.jpg
 

흠.. 가격도 나쁘지 않군.

진이 7유로, 맨투맨 6유로 짜리도 있고, 한국으로 치면 8천원 정도...

6유로 짜리 크록스 하나 특템하고~~

하.. 이게 다 싼거는 아니고, 페니스라고.. (아 발음 좀...ㅜ) 쫌 싸기로 유명한 곳이 있다.

PENNEYS-REOPENS-3SH.jpg
 

여기서 신발 한 켤레를 사고 나서 내가 향한 곳은 중앙은행이랑 트리니티 컬리지였다. 트리니티 컬리지라 하면 쉽게 아일랜드의 서울 대학이라고 보면 되는데, 건물의 위용이 석고 건물로 남다르다. 근데 안에 들어가 보면 언듯, 나름 현대식 건물과 조화로운 서울대가 나은 듯. 트리니티 대학은 원래 Book of Kells 가 유명하긴한데, 인터넷으로 다 봐서, 일부러 표를 사서 들어가진 않을 듯 ㅎㅎㅎ (사진으로 봤지만, 굉장하긴 하더라.. 한국으로 치면 팔만대장경 정도로 아끼는 유물인듯)

왼쪽에 이어지는 멋진 건물은 더블린 중앙은행, 아마, 나라마다 은행들은 다 멋쟁이~

KakaoTalk_20220302_000336962.jpg
 
 아 근데 ㅋㅋㅋㅋ,

오늘 길에 여기서는 Dart라고 불리우는 무궁화호 비슷한 기차가 전철로 다니는데, 버튼을 눌러야지 문이 열리는 걸 몰라 가지고, 무려 15분을 기다렸다는... 아.. 그리고 겁나 천천히 간다는.. 가다가 조금씩 멈추기도 하고 ㅎㅎㅎ

?

교통 요금은 최대 5유로

립카드라고 교통카드 충전해서 쓰고 있는데, 한번에 2.5유로이고, 두번 부터는 무료이다.

지금 학생용 립카드를 신청해서 타고 다니고 있는데, 여기는 폰으로 교통카드를 충전해서 쓸 수 있다. 교통비가 좀 비싸가지고 립카드 없인 살수 없을 듯. 여행자용 립카드는 14일 까지 밖에 없는데, 이거는 그냥 정기권 같은 느낌으로 한번 사서 무제한으로 쓰는 식이다.

?

첫날은 전철 한번 잘못 타고, 버스 한번 잘못 타고, 다시 길 찾고 다니기 복잡하고 도착 첫날이라 너무 피곤해서 그냥 우버타고 집에 왔다눙... 넘 피곤해 가지고 7시에 밥 먹고 바로 잠이 들었던 첫날이 지나고~


KakaoTalk_20220301_173703443.jpg
 
SE-0c8b781e-e151-4f79-a3f6-dcf72d92de7a.jpg
 

학교 (호너스) 는 규모가 작고, 조그마한데, 모든 직원들이 친절하고, 여기 다니는 친구들도 오래 함께 해 온양, 친근하게 대해주었다. 더블린에 와서 느끼는 거는, 전세계에 한국인이 아예 씨가 마르고 나 혼자 살아 남은 느낌? 어학원 역시 한국인은 없고, 스위스인, 브라질리언, 일본인 이 정도가 있다. 전체적으로 동양인이 많지 않은 느낌.

?

첫날에 안내 리프릿을 나누어 주었는데 보니까 교과 외에도 엑티비티 프로그램도 있다. 엑티비티는 뮤지엄은 별로 관심이 없어서 투어하는 것만 해 보려고 한다. 시티 투어 35유로 (4만 5천원)니까.. 이것은 싼 것인가, 비싼 것인가.. 주말에 여러군데 돌아 다니긴 하는 것 같다. 일단 나도 다니는 곳마다 핑 찍어 놓고 다니고 있긴 한데, 다녀보고 함량미달이면, 나중에 따로 시티 투어 한판 뛰어야 할 듯.


[전체글보기] https://blog.naver.com/gogo20122/222662945941

 

국제취업박람회

세계적인 쉐프들과의 만남!

매년 2회 정기적으로 진행되는 스위스내 최대 규모의 국제취업박람회인 "IRF (International Recruitment Forum)" 행사에는, 전세계 최고의 쉐프들과 직접 대면하여 CAA 에서 갈고 닦은 자신의 기량과 재능을 알릴 수 있는 기회로써, 스위스그룹교육 SEG 에 의해 주관되고 있고, 110여개 이상의 참가 기업체들이 후원하고 있습니다.

More

입학신청 및 절차

•입학신청 요건 및 절차 안내
•스위스 학생비자 준비
•현지 생활 및 학사관리 안내
•출국전 학업 준비 안내

More

개강 및 비용

•연 4학기 개강 (1,4,7,10월)
•학사 3년, 준석사 1년, 석사 2년
•스위스 유급 인턴쉽 1년 경력
•글로벌 135개 기업과의 산학연계

More

기숙사 옵션

학비에 포함된 일반형(2인 1실) 이외에 추가적인 옵션 선택
•디럭스 1인실 및 2인실
•슈퍼 디럭스 1인실 옵션

More

출국 오리엔테이션

입학전 준비해야 할 준비물, 현지 생활 및 학사관리 안내
•학교생활, 스위스 현지생활 준비 안내
•복학생 초빙 및 신입생 예비 환영회

More

스위스교육그룹 CAA 요리학교  '페이스북'

스위스교육그룹 CAA 요리학교  '인스타그램'

Top